미주한국불교 Korean Buddhism in The Americas

즐겨찾기 회원가입


The Korean Buddhist News USA KoreaBuddhistnewsUSA The Korean Buddhist News USA

About Us 미주한국불교 미주불교신문 The Sangha Book Community 후원 Event Calendar






Frontier Dharma



5세에 의심하게 된 삶의 궁극적 진실 - Haeja Sunim from Illinois
편집장  2015-10-12 11:09:47, 조회 : 4,113, 추천 : 1508
- Download #1 : Haeja_(1).jpg (40.7 KB), Download : 358


어린 시절 나는 아메리칸 드림 속에서 살고 있었다. 나는 세 아이들 가운데 맏이다. 나는 학교 선생님이었던 사랑하는 부모를 갖고 있었다. 우리는 중산층 동네의 막다른 골목 집에서 살았다. 우리는 일요일마다 교회에 다녔다. 나에게는 절친이 있었고 여친이 있었고 학교와 동네에도 친구들이 있었다. 내 삶은 완벽했다.
          
그리고 다섯 살이 되었다. 그 해는 눈 깜빡할 사이에 지나갔고 내 아메리칸 드림의 종말이었다. 어느 날 엄마는 아빠가 “배가 아프”시다고 하였다. 그것은 그리고 소장암으로 판명되었다. 아빠는 이내 입원을 하셨다. 나는 뭔가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끼기 시작했다. 병원에서는 어린이를 병실에 들여보내지 않기에 나는 아빠를 볼 수 없었고, 그래서 나는 화나고 상심했던 기억이 난다.

나는 불확실성에 직면하여 두렵고 난감했다. 교회에서 많은 분들이 방문하셨다. 그들은 내가 믿음을 갖고 아주 진지하게 기도하면 하나님이 아빠를 치료해 주실 것이라고 했다. 창문 밖 저 멀리에는 송신탑이 있었다. 나는 그때 그것이 무엇인지 몰랐다. 그저 붉은 빛이 그 탑 위 아래로 깜빡이는 것만 보았다. 밤이면 그 탑을 간절히 바라보며 기도를 하였다.  

어느 날 아침 나는 기분 좋게 원기 충만하여 잠에서 깨어났다. 우리 집에 많은 사람들이 운집해 있었고 그들은 많은 음식을 가져왔다. 무슨 파티가 열리는 줄 알고 엄마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엄마는 울음을 터뜨리며 말을 하지 못했다. 친절한 아줌마 한분이 부드럽게 말했다. “타미야, 네 아버지가 어제 밤에 돌아가셨단다.” “무슨 소리에요?”하고 내가 물었다. “아빠는 어디 계세요?” “타미야, 네 아빠는 하늘나라로 가셨단다.” “언제 돌아오세요?” “애기야...네 아빠는 돌아가셨어. 이제 돌아오지 않아.”

마치 누군가 내 복부를 강타한 것처럼 갑자기 기운이 쭉 빠졌다. 나는 울부짖으며 얼빠진 채 바깥으로 나가서 세발자전거에 올라타고 한없이 흐느끼며 (우리집 앞) 막다른 골목을 돌고 또 돌았다.

그날 밤 잠자리에서 나는 창밖으로 그 송신탑을 내다보았다. 정말 어이가 없었다. 다섯 살 꼬마의 시각에서 이것은 너무나 분명한 거래였다. 내가 믿음을 가지고 아주 간절하게 기도한다면 하나님은 아빠를 고쳐주시기로 된 것이었다. 거기서 나는 역할은 다 하였으나 하나님이 당신의 역할을 하지 않은 것이 명백했다. 나는 완전히 배신당했다. 나는 하나님에게 내 배신감을 거칠게 토로했다. 하지만 그것은 엄밀히 말하면 하나님의 잘못이 아니었다. 잘못은 내 머릿속에 심어진 잘못된 믿음과 기대에 있었다. 이것들은 내가 그 허구성을 발견하기 전까지 “진리”라고 믿었던 생각들이었다. 내가 모든 것들에 대해 의심을 품게 된 것은 바로 이 무렵부터였다.      

이렇게 나는 어른들이 거짓말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얼마가 지나서 나는 그들 역시 속임을 당할 수 있으며 그 거짓을 진리라고 믿는 척 할 수도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아빠는 당신이 베트맨이라고 말씀하시곤 했었다. 그것은 결국 거짓말이었다. 그리고 산타클로스 역시 또 다른 허구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는 사람들의 생각과 의견이 진리라고 믿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수학시간에 누군가 우린 왜 “이딴 거”를 배워야 하나고 물었다. 선생님은 생각하는 법을 가르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선생님은 수학이 현실의 모델이라고 하였다. 바로 그때 그 자리에서 나는 그렇다면 나는 생각하는 법을 먼저 배우고 현실을 나 스스로 발견한 후 그들의 수학을 배워야 하겠다고 결심했다.

그래서 그 어린 다섯 살의 나이에 나는 현실에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내 인생의 슬프고 어려웠던 시기였다. 이것이 나를 깨달음의 길로 들어서게 된 계기가 될 줄은 당시에는 몰랐었다. 현실에 의문을 품는 일은 도를 닦는 데 절대적으로 필수적인 요소이다.

부처님은 “여실직견”에 대해 수없이 말씀하셨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현실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과 현실 그 자체를 혼동하고 있다. 언어 (또는 숫자)와 개념을 가지고 우리는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이해하기 위하여 현실의 지도를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어느 시점이 되면 우리는 그 지도가 현실이라고 믿기 시작한다. 이와 같은 실수는 우리가 Dukkha, 즉 고라고 부르는 결과를 불러옵니다. 부처님은 고를 평평해진 수레바퀴가 움직이는 것에 비유하셨다. 그 수레는 움직일 때마타 쿵쿵쿵 소리를 낼 것이다. 그 수레가 나쁜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그 지도가 결함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을 때, 우리는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깨달음의 길에 들어서게 되는 것이다. 진정한 자아를 이해하는 것은 현실을 이해하는 것이다.  
        
“고”를 극복되어야만 할 나쁜 것이라고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우리를 깨우려고 울리는 자비로운 알람시계이다. 우리가 “고”를 선물이라고 바라보면 우리는 그것을 깨침을 위한 방편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제대로 이해된 “고”는 악몽으로부터 아들을 흔들어 깨우는 엄마의 손길과 같다.  

오늘날까지도 나는, 특정한 종교적 이데올로기가 아닌, 진리, 또는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직시하고자 애쓰고 있다. 어떠한 믿음이나 개념이 현실을 진실로 대변하지 못할 때 나는 그것을 내버린다. 누군가의 가장 높은 가치를 진리로 만드는 일은 많은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그래서 예로부터 참선수행의 삼대요체로 대신심, 대분심, 대의심을 꼽아왔던 것이다. 그리하여 진리는 우리가 오랫동안 간직해왔던 견해와 스승의 윗자리에 있게 되는 것이다.    

번역: 이종권/ 편집국장

*********************


Haeja Sunim is passionate about teaching the Dharma and mentoring people to realize their Buddha-nature. He is the abbot of Kwan Um Sa in Danville Illinois. He can be reached at haejasunim@gmail.com

In my early life I was living the American dream. I was the oldest of three children. I had two loving parents that were school teachers. We lived on a cul-de-sac in a quiet middle class neighborhood. We went to church on Sundays. I had a best friend, a girlfriend, and friends from school and around the neighborhood. Life was perfect.

Then I turned five years old. That year was a blur, and the end of the dream. At one point my mom explained that my dad had a “tummy ache”. It turned out to be cancer of the small intestine. We were all very worried. Soon my dad was in the hospital. I began to get the idea that it was something serious. I remember being angry and frustrated because the hospital wouldn’t allow young children to enter the hospital rooms, so I couldn’t see him when he was there.

I was afraid and feeling helpless in the face of uncertainty. Many people from church came to visit. They told me that if I had enough faith and prayed very sincerely, that God would heal my dad. Outside of my window in the distance was a radio tower. I didn’t know what it was, I just saw the blinking red lights going on and off, up and down the tower. As I prayed at night, that became my visual focus. I prayed and prayed and prayed.
            
One morning I got up, happy and full of energy. There were a lot of people at our house and they had brought lots of food. Thinking that it was a party, I saw my mother and asked her what was going on. She just started to cry and couldn’t speak. A kind lady said to me gently, “Tommy, your father passed away last night.” “What are you talking about?” I asked. “Where’s my dad?” “Tommy, your dad has gone to heaven.” “When is he coming back?” “Son, your dad is dead. He is not coming back.”
            
My energy and enthusiasm for the day left as abruptly as if someone had punched me hard in the stomach. I began to bawl, and then in a trance like state, I went outside, got on my tricycle, and slowly pedaled around the cul-de-sac, sobbing and sobbing.
            
That night at bedtime, I looked out of the window at the radio tower and became really pissed. To my five-year old mind the deal had been straight forward. If I had enough faith and prayed very sincerely, God would heal my dad. I was sure that I had done my part, yet God didn’t do His part. I felt utterly betrayed. I told God how I felt about it too, and not kindly. But it was not God’s fault really. It was the fault of the false beliefs and expectations that had been programmed into my mind. These were ideas that I took as “truth”, until I found out otherwise. This is when I began to question everything.
            
You see, I found out that adults can lie. Later I found out that they can also be deluded and pretend that the delusion is truth. My dad told me he was Batman. That turned out to be a lie. Then I discovered that Santa Claus was another lie. I realized that I couldn’t just trust that people’s ideas and opinions were truth.
            
In math class someone asked why we had to learn “this stuff”. The teacher said that it was meant to teach us how to think. He said that math was a model of reality. I made the conscious decision then and there that I would learn how to think first, to discover reality for myself, and then learn their math.
            
So at the tender age of five I began to question reality. This was a sad and difficult time of my life. What I didn’t know then was that this is what set me on the path to self-realization. Questioning reality is an absolutely essential element of the path.
            
The Buddha talked many times about seeing “reality as it really is.” Most people confuse their thoughts about reality with reality itself. With words (or numbers) and concepts, it is like we build a map of reality so that we can understand what is going on around us. Yet at some point we begin to believe that the map is reality. This mistake results in what we call dukkha, suffering, or dissatisfaction. The Buddha compared dukkha to a wagon wheel that got flattened and goes, thump, thump, thump, as the wagon rolls along. When we notice that the wheel is out of kilter, that the map has flaws, this pain sets us on the path to self-realization. To understand the true self is to understand reality.
            
There is a tendency to see “suffering” as a bad thing that must be overcome. I see it more as a compassionate alarm clock, calling us to wake up. When we can see suffering as a gift, we can use it skillfully to awaken. Suffering properly understood is like a mother shaking her son to wake him up from a bad dream.
            
To this day, my allegiance is to the truth, to reality as it is, not to a particular religious ideology. If a belief or concept is not a true representation of reality, then I let it go. To make truth one’s highest value takes a lot of courage. In fact the old Zen formula for walking the path is: great effort, great courage, and great doubt/question. Truth then outranks even our cherished opinions and teachers.
            
Taking this path may not make us popular, but it can make us free. In John 8:32 of the Bible, Jesus says, “Then you will know the truth, and the truth will set you free.” They killed Jesus for teaching truth. However, the profound impact of awakening is worth any worldly penalty. Another old saying tells us that “It is better to live a single day in the freedom of awakening, than to live a hundred years in ignorance and delusion.” I encourage everyone to seek the real truth, reality as it is, and discover your own authentic freedom. Become free from the limitations of your own concepts, and wake up to the joy and wonder all around you.

혜자 스님은 다르마를 가르치고 사람들의 불성을 깨닫도록 모니터링해주는 데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그는 일리노이주 댄빌 관음사 주지이다. 그는 신학 석사 학위를 갖고 있다.  Email: haejasunim@gmail.com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미주불교신문 소개 기사 제보 HOME BACK TOP


미주불교신문사 The Korean Buddhist News USA  |  3321 Murray Lane, Flushing, NY 11354  |  Tel. 646-285-6653
Copyright ⓒ2013  미주불교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koreanbuddhism.us